연합뉴스

서울TV

거대 씽크홀, 수초만에 농가 집어삼키는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한 씽크홀이 발생하면서 한적한 곳의 농가를 순식간에 집어삼키는 아찔한 순간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과 미러 등 외신들은 10일 카자흐스탄 리더시에서 일어난 주택 매몰 사고를 보도하면서 해당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은 사고 순간 아나스타시아 타타르니코바란 이름의 여성이 살던 집 앞에 거대한 구덩이가 생기면서 순식간이 집 전체가 쓰러져 매몰되는 순간을 담고 있다.

천만다행으로 사고 당시 집안에 있던 타타르니코바는 간발의 차이로 아이와 함께 탈출에 성공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그녀는 “TV를 보던중 화면이 깜빡거리고 전등이 흔들려 지진이 난줄 알았다”면서 “문을 열어보니 바로 앞 마당에 거대한 구덩이가 생기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즉시 집안으로 달려가 아들 키릴을 안고 뒷문을 통해 밖으로 달려 나왔다. 그리고 바로 집이 구덩이 속으로 매몰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었다. 여권은 물론 옷가지, 아이 장난감까지 남은 게 하나도 없다”면서 허탈해 했다.

현재 이번 씽크홀 발생과 관련 인근 광산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하지만 광산 업체는 현재까지 입장 표명을 거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광산 인근 120여 가구 480여명의 주민들이 혹시 발생할지 모를 씽크홀에 대비해 집을 떠나 피신해 있는 상태다.

사진·영상=ViralVideos101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