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앰뷸런스 뒤 따르던 얌체 운전자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남성이 앰뷸런스 뒤를 쫓아 출근하는 자신의 모습을 촬영해 인터넷에 올렸다가 회사에서 해고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발생했다.



영상을 보면 영국 그레이터 맨체스터 주 위건에 살고 있는 대니 존스라는 22세의 남성이 사이렌을 울리며 출동하는 앰뷸런스 뒤를 쫓아가면서, 운전하는 자신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존스는 “모두들 나에게 경적을 울려대고 있다. 하지만 나는 신경 쓰지 않는다”며, “차좀 옆으로 빼줘, 옆으로 빼, 다들 비켜라 내가 지나간다”고 혼잣말로 중얼거린다.

하지만 재미로 시작한 이 일은 큰 화를 불렀다. 존스는 이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회사에 지각하지 않는 법’ 이라는 제목으로 올렸고, 화제가 됐다. 그런데 택배회사에서 일하는 존스의 상사가 이 영상을 보면서 그는 직장에서 해고되는 신세가 된 것이다.

존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 내가 잘못한건 없지않나? 앰뷸런스가 지나가도록 나는 차를 빼주었고, 제한속도를 넘지도 않았다. 빨간 불에 지나가지도 않았다. 나는 앰뷸런스의 진로를 방해하지도 않았고, 앰뷸런스와의 차간 간격도 지켰다”면서 황당한 변명을 늘어놓았다.

그는 또 “영상은 실제보다 과장해서 만든 것이고, 좀더 극적으로 상황을 연출한 것 뿐이다. 하지만 이걸로 해고될지는 몰랐다”고 뒤늦게 후회했다.

도로당국과 구조대 측에서는 존스에게 영상을 삭제할 것을 요청했고,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들을 모두 내렸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