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PC방 상습 털이범 범행순간 영상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경찰서는 PC방을 돌며 수차례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정모(23)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정씨가 지난 27일 오후 9시경 노원구 월계동의 한 PC방의 계산대 서랍에 있던 현금 44만원을 훔치는 등 지난달 1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11차례에 걸쳐 53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PC방 직원이 잠시 자리를 비우거나 옆자리 손님이 자리를 비우는 사이 계산대와 손님의 지갑 등에서 현금만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조사 결과 경기도의 한 사립대를 다니다가 중퇴한 정씨는 집을 나와 서울에서 혼자 생활했으며, 생활비 마련을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 동종 혐의로 2건의 지명수배가 내려졌던 정씨는 지난 5일 성북구 장위동의 한 PC방에서 추가 범행을 하려다 검거됐다.

사진·영상=서울 노원경찰서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