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잔디깎이 차 타고 시속 187km 달려 기네스북 오른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잔디깍이 차를 타고 최고시속 187km에 속도로 달려 기네스북에 오른 남성이 화제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은 ‘잔디깍이를 타고 187km의 세계기록을 낸 남성’라는 제목의 영상을 소개했다.



지난 2일(현지시간)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자동차 전문잡지 ‘탑 기어’에서 올린 영상을 보면 스페인 타라고냐 이디아다(IDIADA) 경기장에서 ‘탑 기어’의 피에르 와드(33) 기자가 레이싱 슈트를 입고 2010년 존 디어사가 잔디깎이 차로 기록했던 최고속도 155km에 도전하기 위해 트랙에 세워진 고성능 잔디깎이 차에 올라 탄다.

기록측정하는 관계자들이 공식적으로 입회한 가운데 와드는 기네스북 세계기록 규정에 맞춰 잔디깎이를 타고 같은 거리를 달렸다. 한편 최종기록은 트랙에 정해진 구역의 왕복 속도의 평균치로 측정된다.

와드는 잔디깎이 차를 타고 트랙을 달려 최고 187.6km의 속도에 내면서 2010년도의 기록을 깨며 세계 기록을 달성한다.



와드는 세계 기록을 달성한 뒤 탑기어와의 인터뷰에서 “기록을 깨는 것은 짜릿한 일이다. 기네스북 기록측정 관계자로 부터 “피어스 와드, 새 기록을 수립했습니다”라는 말을 듣고 기분이 좋았다” 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그가 탄 잔디깎는 기계는 성능과 속도를 높이기 위해 혼다사의 1000cc의 슈퍼바이크 엔진을 장착했다. 이 엔진 덕분에 시속 100km까지 속도를 올리는데 걸리는 시간, 즉 제로백은 단 4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