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처럼 전기줄에 앉아 충전하는 ‘소형 드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기줄에 착륙해서 자기장을 이용해 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의 새로운 형태의 무인정찰기가 개발 될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을 고안해낸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조셉 무어 박사에 따르면 “소형 무인정찰기는 일정기간이 지나면 배터리를 충전하기 위해 베이스로 돌아와야 한다. 하지만 최근 전깃줄의 자기장을 이용해 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의 무인정찰기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공군의 비행체 개발 부서에서 발표한 홍보영상을 보면 도시 상공을 날아가는 비행기에서 소형 정찰기 무리가 떨어져 나오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새 모양을 한 소형 정찰기 한 대가 전기줄 위에 앉아서, 내장된 카메라를 이용하여 대상을 감시하고 있다. 이어 소형 무인정찰기는 벌처럼 위장해 공중을 맴돌고, 거미처럼 기어다니며, 심지어 타겟을 찾아 무기로 적을 정확하게 쓰러뜨리기도 한다.



지난해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소형 정찰기의 단점인 전력 기능을 개선하고, 전투기술을 보다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군측은 “소형 정찰기들은 넓은 시야를 유지하면서도 타겟 하나하나를 골라낸다. 이미 원격 조종이 가능한 소형 정찰기의 초기 모델을 개발하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배터리 충전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수 년이 더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