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볼걸은 10번째 수비수? 메이저리그서 페어볼 낚아챈 볼걸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볼걸이 페어볼을 잡는 황당한 실수를 저질렀다.

13일(현지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위치한 캠든야드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에서 작은 해프닝이 일어났다.

1대 1 동점 상황에서 토론토의 4회 초 공격이 진행되던 중, 타자 에드윈 엔카나시온(31)이 3루 옆을 지나가는 페어볼을 쳤다. 하지만 펜스 앞에 앉아 있던 볼걸이 이를 파울볼로 착각하고 보기 좋게 볼을 잡아챘다.



선수와 심판 모두가 당혹스러워 하는 이 순간, 볼걸은 영문도 모른 채 볼을 잡았다는 기쁨에 만세까지 부른다. 하지만 감독이 심판에게 항의하자 경기장 안은 금세 술렁이기 시작했다.

뒤늦게 자신의 큰 실수를 깨달은 볼걸은 민망함에 얼굴이 붉어진 채로 미소만 지어 보였다. 이 모습은 중계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혀 전파를 탔고, 볼걸의 실수 영상은 유튜브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한편 이날 경기는 볼걸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토론토가 볼티모어에 11대 3의 큰 점수 차로 승리를 거뒀다.

사진․영상=MLB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