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보안경찰, 학생 싸움 말리다 팔 부러뜨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생들의 싸움을 말리던 보안경찰이 10대 소년의 팔을 부러뜨려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달 7일(현지시간) 텍사스주(州) 보몬트 웨스트 브룩 고등학교의 보안경찰 스티븐 리버스가 학교에서 학생들의 싸움을 제지하던 중 학생의 팔을 부러뜨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휴대전화 카메라에 촬영된 영상에는 운동장에서 흥분한 상태의 한 남학생이 상대방 학생에게 달려가 주먹을 휘두른다. 노란색 조끼를 입은 여성 보안경찰이 제지하자 남학생은 더욱 거칠게 저항한다.



남학생의 저항에 육중한 신체의 스티븐도 달려들어 학생을 덮친다. 여성 보안경찰은 이 순간을 놓치지않고 남학생의 등에 올라타 제압에 성공한다. 하지만 스티븐의 가혹한 제압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그가 학생의 왼쪽팔을 꺾자 뼈 부러지는 소리와 함께 고통스러운 괴성이 터져나온다.

‘보몬트 엔터프라이즈’는 웨스트 브룩 고등학교에서 파트타임 보안경찰로 일하고 있는 스티븐이 이 사건 이후, 급여가 정지됐다고 밝혔다.

이 사건의 조사는 곧 완료될 예정이며 논란이 계속 일자 보몬트 학교지역 경찰측은 최근 이 동영상을 공개했다.

한편 두 남학생 사이에 싸움이 왜 발생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두 학생은 전에도 자주 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