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진도 여객선 침몰 현장, 배 뒤집어지는 ‘아찔’한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승객 447명을 태운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해상에서 완전히 침몰했다.



구조된 서모(52)씨는 “5분 만에 배가 완전히 침몰했다”며 “침수가 시작돼 침몰하기까지 1시간이 걸려 그전에 탈출했다면 피해가 적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모(18)군은 “홀에 있다가 구명조끼를 입고 마지막으로 빠져나왔는데 제 뒤로도 40~50명이 더 있었다”며 “누구였는지, 구조는 됐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