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깎아지른 능선서 목숨걸고 산악자전거 타는 남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숨까지 걸고 깎아지른 능선을 따라 아슬아슬하게 산악자전거를 타는 남성의 영상이 화제다.

캐나다 출신의 27살 제프 굴레비치가 바로 그 주인공. 지난해 10월 미국 유타주(州) 버진 지온국립공원에서 열린 ‘2013 레드불 램페이지’에 참가한 그의 라이딩 모습이 인기를 끌고 있다.

‘레드불 램페이지’는 세계 최고의 산악자전거 대회다. 출발선과 결승선을 제외하고 특별히 정해진 코스가 없고 독창적이고 가장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는 선수가 우승하게 된다.



헬멧캠에 의해 촬영된 2분 가량의 영상은 출발선인 수직능선의 정상에서부터 시작된다. 울퉁불퉁한 좁은 길을 따라 안전장비도 없이 능선을 내려가는 모습이 위태로워 보인다.

길이 끊긴 곳에서는 가벼운 점프로 라이딩을 이어가고 새로운 길을 찾아 빠른 속도로 질주하기도 한다. 나무 경사로에 진입해 달리던 그는 길이 막혀있자 바위 능선 5m 아래로 점핑을 시도한다. 생각지 못한 높이에 그도 놀라 탄성을 지른다. 마지막으로 굴곡이 심한 사막길을 지나 드디어 결승선에 도착한다. 거친 숨소리를 내는 그가 힘든 모양이다.



유튜브에 게재된 제프 굴레비치의 라이딩 영상은 현재 79만여 조회수를 기록중이다.

한편 2001년부터 시작된 레드불 램페이지 대회는 위험성 문제로 2005년부터 중단됐으며, 3년 후인 2008년 다시 재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Geoff Gulevich 페이스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