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정집 침입, 잠든 아이 물끄러미 보는 도둑 포착…‘가슴 철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둑이 한 가정집에 침입해 잠든 아기 방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CCTV 카메라에 포착되어 부모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사건은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한 가정집에서 발생했다. CCTV 영상에는 도둑이 침입 후 5분여간 방들을 돌아다니며 물건을 훔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도둑은 손전등으로 집안 이곳저곳을 비추다가 2살 배기 아기를 발견한다. 도둑은 잠시 아이를 내려다보다가 몸을 돌려 다시 훔쳐갈 물건을 찾기 시작한다.

한편 아기의 부모는 도둑이 든 것을 알아채지 못하고 깊이 잠들어 있는 상태였다.

아이 아버지 틴 리 씨는 “도둑이 들었다는 것을 알자마자 나는 윗층으로 달려가 아들이 무사한 지 확인했다”고 미국 휴스턴 지역방송사인 KTRK-TV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사건 발생후 경찰이 집에 도착하고, 집주인 부부는 내부에 설치한 보안 CCTV 영상을 확인하던 중 도둑이 자신의 아들을 내려다보는 모습을 보고는 경악을 금치못했다.

틴 리는 인터뷰에서 “도둑이 아기의 방에서 왔다갔다 하는 모습을 보고 몹시 화가 났다”며, “아들이 도둑이 움직이는 소리 때문에 잠시 깼다가 도둑이 아빠겠거니 생각하고 이내 다시 잠이 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아들이 놀라 울었더라면 자기들 부부가 윗층으로 올라갔을 것이고, 생각하기도 싫은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을 수도 있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아직 체포되지 않은 용의자는 가정집 1층의 열려진 창문을 통해 침입해, 현금 60달러(한화 약 6만원)와 노트북을 훔쳐 달아났다.

해리스주 경찰청은 현재 용의자를 수배중에 있다. 용의자는 히스패닉계(미국 내 거주하는 라틴 아메리카 출신) 남성으로 16~18세 사이인 것으로 추정되며, 당시 산 안토니오 스퍼스의 로고가 박힌 뉴에라 야구모자를 쓰고 있었고, 오른쪽 귀 뒤에 한자로 보이는 문신을 하고 있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