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열차 지나갈 때까지 선로에 누워 버티는 남성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온라인에 충격적인 영상이 게재됐다고 미국 뉴욕데일리뉴스가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원 불상의 한 남성이 지난해 12월 뉴욕의 한 지하철역에서 선로에 누워 있었던 것. 당시 역사로 진입하던 열차는 선로 위에 누워있던 남성을 지나쳤지만, 그는 상처 하나 없이 기적적으로 살아남았다고 전했다.

이 끔찍한 상황은 다른 승객의 휴대폰 카메라에 고스란히 촬영됐다.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괴성을 지르며 선로에 주저앉아 있다. 이런 그를 선로에서 끌어내기 위한 친구들의 필사적인 노력이 시작된다.

하지만 이 남성은 열차가 들어오기 직전까지도 자신을 일으키려 노력한 친구들을 뿌리친다.

결국 열차가 역내로 접근하자 친구들은 승강장 위로 몸을 피한다. 이때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열차를 향해 멈추라고 손짓을 보내며 소리치지만 열차는 그대로 지나가고 만다.

MTA 대변인 케빈 오티즈는 데일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영상은 지난해 12월 28일 오전 3시 15분 경 한 남성이 트랙에 떨어진 후 촬영 된 것”이라고 말했다.



정서 불안증을 가진 이 남성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의사의 진찰을 거부했지만, 추후 검사를 위해 컬럼비아 장로교병원으로 이송됐다.

케빈 오티즈는 “우리는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였을 경우, 고객들이 즉각적으로 경찰 또는 MTA 담당자에게 연락하기를 권장한다”면서 “그렇게 해야 직원들이 역으로 들어오는 열차를 사전에 정지시켜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영상=YouTube: sandy matiz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