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상품권 결제’ 거부에 앙심, 편의점에 화염병 투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종의 상품권인 ‘스토어 크레딧’ 결제를 거절당한 남성이 편의점에 화염병을 투척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데일리뉴스는 뉴욕 브루클린 선셋파크 해밀턴 파크웨이의 24시간 편의점에 신원 미상의 한 남성이 화염병을 투척, 화재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편의점 입구에 설치된 CCTV에는 선글라스에 후드 티를 입고 백팩을 멘 남성이 들어선다. 잠시 뒤, 편의점에서 나온 그는 화가 단단히 난듯한 얼굴로 손을 치켜들며 무언가 점원에게 말한 뒤 사라진다.



35분 후, 또 다시 편의점 앞에 나타난 남성. 그는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화염병에 불을 붙인 후 내부를 향해 던지고 도주한다.

경찰은 “도주한 남성은 점원의 상품권 결제 거부에 화가 난 나머지 화염병을 투척, 방화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34년 된 편의점의 일부가 타고 해당 점원이 경미한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신장 175cm 정도의 이 남성을 공개 수배했다.

사진·영상=DCPI/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