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828m 버즈 칼리파 타워서 베이스점프, 세계기록 수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모한 두 남성 스카이 다이버들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에서 뛰어내려 새로운 베이스점프(BASE Jumping) 세계 기록을 수립했다.

베이스점프는 고도와 낙하시간과는 상관없이 빌딩(Building), 안테나(Antenna), 교각(Span), 절벽(Earth)에서 이탈하여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익스트림 스포츠.

프로 베이스점퍼 겸 소울 플라이어스(Soul Flyers) 세계 챔피언 프레드 푸겐과 빈스 렛펫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 버즈 칼리파 타워(828m)에서 베이스점프를 시도해 기네스 세계기록을 경신했다. 두 사람은 모두 프랑스인이다.



이들의 점프가 버즈 칼리파 타워에서의 첫번째 베이스점프는 아니다. 2010년 1월 스카이다이버 오마르 알 헤겔란(Hegelan)과 나세르 날 네야디(Neyadi)가 이곳 162층 건물 꼭대기에서 뛰어내려 베이스점프에 성공한 바 있다.

새로운 신기록 경신을 위해 두 프랑스인은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두 배 높이인 버즈 칼리파타워 정상에 3일간 길이 3m, 폭 1m의 점프대를 추가 설치한 것.

점프 후 프레드 푸겐과 빈스 렛펫은 “이번 점프는 내 생애 최고의 점프였다”며 “평생의 꿈을 달성, 성공적인 점프를 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점프의 성공을 위해 두 프로 베이스점퍼들은 높이가 비슷한 스위스 라우터브루넨의 산과 헬리콥터에서의 점프 등 3년간 혹독한 훈련을 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Skydive Dubai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