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남친과 성(性)적 사진·메시지 교환한 12세 딸 매질하는 엄마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살 소녀가 SNS를 통해 남자 친구와 야한 사진과 메시지를 교환하다 엄마에게 들켜 매질을 당하는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의 인터넷 매체 데일리메일은 26일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한 엄마가 12살 난 딸을 훈욕하기 위해 가죽벨트로 사정없이 매질하는 영상과 함께 논란을 보도했다.



 영상은 네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여성 헬렌 바틀렛이 딸의 어리석은 행동을 질책하며 가죽벨트로 6분여간 인정사정 없이 매질하고, 딸은 아픔을 못이겨 우는 장면을 담고 있다.

이 영상은 지난 20일 매를 맞은 딸과 그녀의 언니가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공개됐다. 공개 이후 인터넷에는 ‘빗나가는 딸 훈육을 위해 어쩔 수 없는 행위다’ ‘아동 학대다’ 등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다.

 딸을 매질한 바틀렛은 영상이 논란이 되자 “경찰관인 남편이 떠나가면서 아이들은 통제불능 상태가 됐다”며 “아이가 더 이상 빗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어쩔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매질을 당한 딸은 페이스북을 통해 속옷 차림의 본인 사진을 동년배 남자친구와 교환하고, 성행위와 관련된 텍스트를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딸의 남차친구는 성행위를 갖기 위해 유혹하는 텍스트를 여러번 보내기도 했다.

 
바틀렛은 “딸을 지키기 위해 설득과 상담 등 온갖 수단을 동원해봤지만 소용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딸이 남친의 꼬임에 빠져 거리로 나가 임신이라도 할까봐 너무 걱정된다”면서 “아동학대죄로 처벌받는다 해도 딸 훈육을 멈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논란 이후 딸은 “엄마가 나를 무척 사랑한다. 나에게 위해를 가하려고 매질한 게 절대 아니다”며 엄마를 변호하고 있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청소년 당국은 바틀렛에게 전화를 걸어 육체적 체벌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페이스북, 유튜브

 영상팀 sdrag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