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드 점프대서 6살 아들 걷어찬 아버지, 훈련방식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식들이 잘되길 바라는 마음은 모든 부모의 바람이자 희망이다. 하지만 간혹 아이들의 능력을 과대평가하며 과욕을 부리는 부모들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한다.

최근 미국에서 이처럼 아이를 강하게 키우고 싶어 한 아버지의 욕심이 부른 어처구니없는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27일자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잭슨빌의 한 공원에서 눈살을 찌푸르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스케이트보드(이하 보드) 묘기 연습을 할 수 있는 시설인 점프대 위에 올라간 6살짜리 아이가 두려움에 출발을 못하고 주저하자 그의 아버지 ‘마커스 크로스랜드’가 뒤에서 아이를 발로 찬 것이다.

이 일은 인근에 있던 라이언 스티븐스(13)가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면서 알려졌다.

더 충격적인 것은 점프대에서 떨어진 아이가 놀란 마음에 비명을 지르는 데도 불구하고, 냉정하게 돌아서는 아버지 크로스랜드의 모습이다.

공원의 한 관계자는 이들 부자가 공원에 자주 왔지만 이 같은 행동은 처음 보았으며, 다행히 아이가 점프대에서 떨어졌을 때 부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부자는 요즘도 꾸준히 보드를 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크로스랜드의 양육방식에 대해 비판하는 많은 의견을 올렸다. 이에 대해 크로스랜드는 “아이의 실력을 늘리는데 더 나은 방법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나는 아이를 밀어서라도 보드 타는 법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변명을 해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영상=Viral World New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