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가 아니면 잇몸?’ 인물 아닌 배경 움직이는 촬영현장 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가 아니면 잇몸으로’란 말은, 저예산 작품을 제작하는 현장에서 종종 듣는 말이다. 뭐든 풍족하다면 부담 없이 촬영할 수 있겠지만 간혹 제작비 부족으로 초라한 촬영을 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 포기하지 않고 어떻게든 문제를 해결하자는 의미에서 하는 말이 바로 ‘이가 아니면 잇몸’이라는 것이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이 말을 생각하게 하는 20여초 분량의 영상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영상을 보면 가마를 타고 가는 여성과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가는 두 여성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이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있던 촬영자가 자리를 옮기는 순간, 가마와 여성들이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배경인 나무들이 움직이고 있는 반전을 확인할 수 있다. 더구나 배경은 엑스트라로 보이는 남성들이 나무를 들고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보통 이런 장면은 실사 촬영이 아닌 경우 블루 스크린으로 촬영한 후 배경과 합성하는 CG작업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이 조차 여의치 않을 때는 배경 영상을 틀어놓고 촬영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처럼 배경인 나무를 사람들이 들고 이동하는 장면은 좀처럼 보기 드문 상황이다. 이러한 촬영방식을 보는 이들은 신기하면서도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영상팀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