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처녀성 4억 5천만원 경매 여대생, 얼굴까지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처녀성을 25만 파운드(약 4억 5천만원)에 경매에 부치겠다고 밝혀 논란을 빚은 미모의 의대생이 그동안 감춰온 얼굴을 공개해 주목을 끌고 있다고 영국의 미러 등 외신이 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늘씬한 각선미에 금발 외모를 자랑하는 이 의대생(27)은 지난 달 1일 자신의 블로그에 ‘내 이름은 엘리자베스 레인이며, 최소한 25만 파운드에 처녀성을 팔고자 한다’며 경매에 처녀성을 올린바 있다.



당시엔 얼굴을 가린 비키니 차림의 사진만 공개했다. 얼굴은 최종 낙찰자에게만 보여주겠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경매 시작 1개월만에 남성들의 폭발적 관심을 겨냥해 아예 얼굴을 공개한 것이다. 레인은 “이는 대학에서의 퇴출 위험까지 무릅쓴 큰 결심이다”고 강조했다.

레인은 한 달 전 경매를 올리면서 “지금까지 어떤 형태의 성적인 경험이 없으며, 벗은 남성을 본 적도, 나의 벗은 몸을 보여준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아울러 자신이 사립학교를 나와 미국의 명문 의대에 재학중이라고 밝혔다. 그녀의 친구와 가족도 이번 경매를 지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는 다만 이번 경매에는 정신적 사랑은 포함되지 않으며, 오로지 육체적 성관계에 대한 금전적 거래만 해당된다고 밝혔다. 경매에 낙찰된 남성은 이 의대생과 성관계를 포함해 12시간의 데이트를 즐길 수 있다.

영상팀 seoutv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