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공무원 사칭 노인 금품 갈취 장면 보니…30대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경찰서는 사회복지공무원을 사칭해 어르신들에게 접근해 금품을 갈취한 최모(33)씨를 검거했다고 2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9일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서 윤모(60)씨에게 접근, ‘기초수급비를 올려줄 수도 있다. 하지만 재심사를 해서 수급 대상에서 제외시킬 수도 있다’고 협박해 90만원을 받아 챙기는 등 2012년 6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36차례에 걸쳐 1360만원 상당의 금액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최씨는 기초수급대상이 아닌 노인들에게는 ‘수급 대상에 포함시켜 주겠다’며 수수료 명목으로 금품을 받아 챙긴 것으로도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기초수급 등 사회보장제도를 빌미로 수수료 명목의 돈을 요구하는 경우 절대 응하지 말고 지자체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영상=서울 강동경찰서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