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치기 거절한 간호사 마구 폭행하는 VIP 고객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병원에서 새치기 행위를 지적하는 간호사를 VIP 고객이 폭행하는 장면이 CCTV에 포착돼 화제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의 한 병원. 접수를 기다리느라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있는 가운데 한 여성이 나타난다.

이 여성은 줄서 기다리는 많은 사람들을 뒤로한 채 앞으로 가 먼저 접수를 하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담당 간호사는 새치기한 이 여성의 접수를 거절하고 순번을 기다린 사람들의 접수를 이어간다. 계속되는 여성의 접수 종용에도 불구, 간호사는 새치기한 여성을 나무라며 순번이 될 때까지 기다릴 것을 요구한다.



잠시 뒤, 오전 진료가 마감된 병원 접수대로 한 남성이 다가온다. 그는 다름 아닌 새치기한 여성의 남편. 접수대 안쪽으로 들어온 남자는 손에 들고 있던 서류를 다짜고짜 간호사의 얼굴에 휘두르며 폭력을 가하기 시작한다. 뒤쫓아온 아내가 싸움을 말리지만 역부족이다.

예기치 못한 폭행에 간호사가 거세게 항의하며 저항하자 남자는 이번엔 발로 공격한다. 남자의 발차기에 얼굴 부위를 가격당한 간호사가 힘없이 쓰러진다. 아내의 계속된 만류에 남편의 폭행도 곧 멈춘다.

이날 폭행 피해를 당한 간호사는 안구 타박상, 망막 손상, 뇌진탕의 부상으로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다.

한편 이날 병원에서 간호사를 폭행한 남자는 이 병원의 VIP 고객으로 알려 졌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