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항공기 바퀴홈에 숨어 5시간 비행한 소년 CCTV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행기 바퀴에 숨어 5시간 넘게 비행한 10대 소년의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돼 화제다.

하와이 KITV4 뉴스는 지난달 20일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발 하와이안 항공기 바퀴에 매달려 하와이까지 총 5시간 넘게 비행한 15세 소년 야히아 압디의 CCTV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카훌루이 공항에 도착한 하와이안 항공기가 보인다. 왼편 날개 인근에서 사람으로 보이는 검은 물체가 떨어진다. 비행기의 바퀴를 접어 보관하는 곳인 ‘바퀴 집’(Wheel well)에 숨어 하와이까지 날아온 야히아 압디가 비행기 밖으로 떨어진 것.

힘겹게 일어선 그가 비틀거리며 비행기 주변을 서성인다. 점점 정신을 잃어가던 소년은 인근을 지나가던 공항 직원에게 물을 요구하면서 쓰러진다. 결국 소년은 출동한 공항구조대에 의해 병원에 이송된다.



이 소년의 비행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무려 5시간 이상을 영하 50도의 차가운 온도와 산소 부족 상황에서 견딘 사실에 놀라고 있다. 병원으로 이송된 소년은 다행히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연방항공청(FAA)에 따르면, 지난 67년 동안 비행기 바퀴집에 숨어 밀항을 시도했던 105명의 사람들 중 단 25명만이 살아남았다.

한편 기적 같은 태평양 횡단 비행의 주인공 야히아 압디는 소말리아에 사는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밀항에 나섰으며, 하와이 당국은 소년의 사연을 감안해 형사처벌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진·영상=KITV News/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