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불이 난 4층 건물서 던진 아이 받아낸 이웃주민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이 난 아파트 4층 높이에서 떨어지는 아이들을 받아낸 이웃 주민들의 모습이 공개돼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의 바시키르 공화국 에너제틱 마을의 한 아파트 4층에서 화재를 피해 창문 밖으로 던진 아이들을 이웃 주민들이 받아내는 기적 같은 사건이 발생했다.

1층에서 시작된 불은 삽시간에 위층으로 옮겨붙고 시커먼 유독가스를 내며 아파트 전 층으로 퍼진다.

출입문이 화염에 휩싸여 미처 대피하지 못한 4층의 밀라 엑사코바(36)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과감한 결정을 해야 했다. 왜냐하면, 그녀에게는 네 살배기 반야와 13살의 나탈리아가 있기 때문.



화염과 연기가 더욱 거세지자 두 아이의 엄마 밀라는 4층 아래 이웃 주민들이 있는 곳(?)으로 아이들을 차례로 창밖으로 던지기 시작한다.

먼저 나탈리아가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주변 사람들이 탄성을 지른다. 이웃 주민들은 미리 준비한 침대 시트를 낙하지점으로 옮겨 나탈리아를 받아낸다. 다음은 어린아이 반야. 밀라가 창밖으로 반야를 살포시 던지자 주민들이 안전하게 받아낸다. 이웃 주민들의 기지로 두 아이의 목숨을 구하는 기적 같은 순간이다.

침대 시트가 자신의 무게를 이겨내지 못할 것을 걱정한 밀라는 결국 4층에서 뛰어내리지 못했지만, 긴급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된다.

한편 이번 불로 아파트 주민 140여 명이 대피했으며 화재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사진·영상=데일리메일/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