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싸우던 친구에게 삽 던져 쓰러뜨리는 10대 소녀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없는 10대 소녀들의 싸움 영상이 SNS를 통해 급속히 퍼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에는 서로 친구 사이로 보이는 10대 소녀 2명이 풀밭에서 싸움을 벌이고 있다. 분홍색 상의를 입은 키 큰 소녀가 주도권을 잡고 검은 옷차림의 소녀를 연신 공격한다.

두 소녀는 머리채를 잡고 서로 드잡이를 하는가 하면 풀밭 가운데로 자리를 옮겨 난투극을 벌이기도 한다. 점점 거세지는 두 소녀의 싸움을 친구들이 말려보지만 둘의 앙금은 커져만 간다.



작은 체구의 검은 옷을 입은 소녀가 계속 싸움에서 밀리자 상대 소녀에게 자신의 집 마당에서 나가줄 것을 요구한다. 상대 소녀가 말을 듣지 않자 비비탄 총을 쏘겠다며 엄포를 놓으며 집 현관으로 향한다.

비비탄 총을 가지러 간 소녀를 만류하기 위해 키 큰 소녀가 현관 앞으로 뒤쫓아 달려가는 순간, 그녀는 뒷걸음 치며 도망가기 시작한다. 비비탄 총 대신 삽을 들고 나온 친구의 모습에 놀랐기 때문이다.

삽을 들고 나온 소녀가 겁을 먹고 도망치는 친구의 머리를 향해 무자비하게 삽을 던진다. 삽은 머리에 명중, 친구는 그대로 기절한다.

잠시 뒤, 정신을 차린 소녀가 어지럼증을 호소하자 친구들은 그녀를 데리고 병원으로 급히 이동한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10대들이 가장 무섭다”, “삽 대신 차라리 비비탄 총을 쏴라” 등 걱정어린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