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칼 들고 자해 협박해 은행 턴 77세 노인, 결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인용 보행기에 몸을 의지한 채 은행에 침입해 강도로 돌변한 노인이 화제다.

9일(현지시간)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2일 미국 최남단의 플로리다주 보이톤 비치의 PNC은행에서 77세 노인 러셀 쿠퍼가 강도로 돌변, 은행을 털다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은행 내부에 설치된 CCTV에는 성인용 보행기에 몸을 의지한 채 은행에 들어오는 백발의 쿠퍼 노인의 모습이 보인다. 걷기도 힘든 몸으로 한 손엔 칼을 쥐고 욕설을 퍼부으며 돈을 요구하는 그를 남자 은행지점장이 다가가 침착하고 친절하게 창구로 안내한다.



창구 앞에 선 그가 칼을 치켜세우며 돈을 요구하자 지점장은 창구 여직원에게 돈을 그냥 내주라는 표시로 미소를 짓는다. 노인이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면 자신의 목을 긋겠다고 협박했기 때문. 강도이기 이전에 노인인 그가 상해 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지점장의 배려가 돋보이는 장면이다.

돈을 챙긴 노인은 지점장의 도움으로 안전하게 은행 밖으로 도주하지만 미리 출동해 대기중인 경찰에 의해 결국 체포됐다.

이날 힘겹게 은행을 털어 쿠퍼가 손에 쥔 돈은 고작 130달러. 그는 현재 팜 비치 카운티 감옥에 수감 중이며 2만 달러(한화 약 2000만원)의 보석금을 선고받은 상태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