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진으로 부서진 ‘워싱턴 기념탑’ 보수과정 담은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수도 워싱턴DC의 상징물인 ‘워싱턴 기념탑’이 최근 보수공사를 마치고 오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다. 지난 2013년 이후 1년여 만이다.

10일 야후뉴스는 워싱턴 기념탑의 보수공사 과정을 담은 1분여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555피트(169m) 높이의 워싱턴 기념탑이 500톤에 달하는 비계로 가려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밤에는 조명이 환하게 밝혀지는 장관도 연출된다.

지난해 11월경 보수를 마친 워싱턴 기념탑은 외벽에 설치된 비계를 철거하는 데만 석 달 정도가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보수공사에 들어간 비용은 1500만 달러(약 172억 원)로 정부가 50%를 부담했으며, 나머지는 워싱턴지역 사업가의 기부로 채워졌다.



한편 ‘워싱턴 기념탑은’ 지난2011년 8월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 영향으로 대리석 외벽이 쪼개지고 시멘트 연결부가 부서지는 등 안전문제로 보수공사에 들어갔었다.

사진·영상=EarthCam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