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英 오디션서 여성보다 더 여성스런 ‘남성 댄스그룹’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때 영국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곡에 맞춰 춤을 선보인 남성 댄스그룹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0일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 ‘브리튼스 갓 탤런트’에 출연하기 위해 파리에서 온 아리노(24), 메디(26), 야니스(24)로 구성된 3인조 댄스그룹 이 심사위원 사이먼 코웰(53)을 충격에 빠뜨렸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들은 하이힐을 신은 채 스파이스 걸스의 메들리 곡에 맞춰 여성스러운 표정과 몸동작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들의 춤이 끝나자 모든 관객들은 기립 박수로 환호했다.

사이먼 코웰은 심사평에서 “처음에 팀을 소개해놓은 페이퍼를 보고 상당히 우스꽝스러울 거라는 생각을 했었다”고 밝히며 “무대에서의 모습은 대단했다”고 전했다.

다른 심사위원들 역시 “여성들이 춤을 추는 모습보다 10배는 예뻤다”, “환상적이었다. 매력적인 무대를 보여줬다”며 이들의 퍼포먼스를 극찬했다.



누리꾼들은 “여성 못지않은 유연한 몸놀림이다”, “자신들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모습이 멋지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영상=Britain‘s Got Talent

영상팀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