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열기구 화재로 추락하는 순간 포착, 3명 사망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미국에서 열기구를 타던 두 명의 여성과 조종사 등 3명이 열기구에 불이 붙으면서 추락해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치몬드 대학의 여자 농구팀 헤드코치인 지니 도일(44)과 팀 운영직원인 나탈리 루이스(24)는 지난 9일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시 외곽에서 사고를 당했다.



 목격자들은 열기구가 날아오른 후 조종사가 열기구의 불꽃을 조절하다가 갑자기 폭발이 일어나 열기구가 화염에 휩싸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들은 당초 이날 아침 일찍 열기구에 탑승하기로 예정돼 있었지만, 짙은 안개 때문에 비행이 지연되면서 오후 4시쯤 열기구에 올랐다. 도일은 탑승 15분 전쯤 트위터를 통해 ‘비행 준비 완료!’라고 들뜬 마음을 지인들에게 전하기도 했다.

 
이들이 탄 열기구는 그날 운영된 3대중 1대로, 2대의 다른 열기구가 먼저 떠올랐다가 착륙하면서 사고 열기구의 동력라인을 건드리면서 불이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열기구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탑승자들은 비명과 함께 “도와달라”고 소리쳤으며, 한 사람은 불길을 피해 뛰어내렸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리치몬드 경찰은 불에 타 추락한 열기구에서 조종사와 도일의 사체를 발견했으며, 루이스의 사체는 아직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 인스타그램, 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