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디션서 아픈 과거 담은 노래로 ‘폭풍감동’ 준 10대 소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10대 소년들이 자신의 아픈 과거를 담은 노래로 청중의 심금을 울렸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 ‘브리튼즈 갓 탤런트’에 출연한 찰리(15)와 리온드레(13)가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노래를 선보여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전했다. 리온드레는 자신의 왕따 경험을 반영해 가사를 썼으며, 두 소년이 개사해서 부른 이들의 노래를 들은 심사위원들과 관객들이 눈물을 보일 만큼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심사위원 사이먼 코웰(53)은 그들의 노래가 흥행할 가능성이 있음을 직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너희들의 음악이 흥행할 거라 생각한다”며 “나는 진심으로 너희들을 좋아한다”는 말로 찬사를 보낸 것이다.



현지 언론은 현재 사이먼은 이들이 ‘브리튼즈 갓 탤런트’ 경쟁의 결과가 어떻든 간에 음반 녹음의 기회를 주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또 이 두 소년은 ‘자신들만의 개성과 긍정적인 메시지를 음악을 통해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유튜브: Britain’s Got Talen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