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욘세 여동생’ 솔란지 놀스, 형부 제이 지 무차별 폭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욘세의 여동생이자 가수인 솔란지 놀스(27)가 형부 제이 지(44)를 무차별 폭행하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에 따르면 지난 5일 뉴욕시 스탠다드호텔의 엘리베이터 안에서 솔란지 놀스가 사업가이자 유명 래퍼인 형부 제이 지를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차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솔란지는 언니 비욘세와 형부 제이 지와 함께 미국 패션 시상식 매트 갈라(Met Gala)에 참석했으며, 시상식 후 셋이 탑승한 엘리베이터 안에서 이같은 소동이 벌어졌다. 당시 장면은 CCTV에 고스란히 포착됐는데, 현지 언론이 이를 공개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영상을 보면 솔란지(27)가 비욘세를 따라 승강기에 올라타고, 제이 지와 마주한 상태로 서 있다. 그런데 잠시후 솔란지는 무슨 이유에선지 느닷없이 제이 지에게 주먹을 날리고, 제이지는 깜짝 놀라 방어하면서 떨어지려 한다. 함께 탄 경호원이 그녀를 제지하는 가운데 솔란지는 제이지를 두 발로 걷어찬다.

솔란지의 공격은 함께 있던 보디가드의 만류에 중단됐으며 특히 공개된 CCTV 속 비욘세는 두 사람의 싸움을 말리지 않고 바라만 보고 있어 더 큰 의문을 불러 일으켰다.

잠시후 승강기 문이 열리자 제이 지는 떨어져 있던 지갑을 주워 솔란지에게 건네려 한다. 하지만 솔란지는 화가 안풀린 듯 그를 향해 다시 달려들려 하고, 경호원이 만류한다.



호텔 로비를 나온 비욘세와 솔란지는 대기 중인 차량을 함께 타고 호텔을 빠져나갔으며, 제이 지는 준비된 다른 SUV 차량으로 따로 이동했다.

한편 비욘세, 제이 지, 솔란지의 매니지먼트측은 이날 소동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사진·영상=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TMZ.com 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