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탄 다시 데려가!’ 안수기도 받던 신도,절정의 순간 휴대폰 받자 목사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수기도를 받던 한 남성이 의식을 잃어가는 상태에서도 휴대폰의 벨이 울리자 벌떡 일어나 앉아 전화를 받는 해프닝이 벌어져 화제다.

휴대폰으로 촬영된 영상에는 최근 아프리카의 한 교회 모습이 보인다. 설교에 한창이던 목사가 예수님의 이름으로 사탄을 쫓는 의식을 거행한다.

녹색 옷의 남성이 목사에게 다가오자 목사는 두 손을 하늘로 향해 벌리게 하고 남자의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를 시작한다.

목사가 기도문을 읊자 남자는 제자리에서 빙빙돌기 시작하더니 통곡소리를 내며 쓰러지고 만다.

사탄을 쫓아내기 위해 목사가 남자의 몸을 몇 차례 때리고, 남자가 신음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기도가 절정에 이르렀을 때, 어디선가 핸드폰 벨소리가 울린다. 목사에게 맞던 남자는 벌떡 일어나 앉아 주머니에서 휴대폰을 꺼내 전화를 받는다. 남자는 상대방에게 “지금 안수기도 중”이라며 서둘러 전화를 끊는다.



안수기도 중 전화를 받는 남자의 황당한 행동에 맥이 끊겨 버린 목사는 당황한 표정과 함께 화가 나 보인다.

남성이 목사에게 안수기도를 계속 해줄 것을 요구하자 목사는 “무엇을 위해 계속해? 내가 얼마나 많은 사탄을 쫓아냈는지 당신이 알기나 해?”라고 꾸짓는다. 이어 “내쫓은 사탄 다시 가져가!”라고 화를 내면서 영상은 끝난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재미있는 코미디의 한 장면이다”, “현대인의 핸드폰 중독은 아무도 못 말려”,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땐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등의 다양한 댓글을 달았다.

지난 7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17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