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칸영화제 심사위원 전도연 “굉장히 흥미롭고 설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도연이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감을 밝혔다.

전도연은 1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67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전도연은 “저도 많이 걱정되고 떨리기는 하지만 영화를 보면서 다른 심사위원들과 함께 소통해 나갈 생각”이라며 “하나 하나 차분히 보면서 성실히 (심사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전도연은 칸 영화제 공식채널인 카날플러스와의 인터뷰에서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것에 “영광스럽다”며 “다른 심사위원들과 함께 생각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흥미롭고 설렌다”고 말했다.



올해 경쟁부분 심사위원장은 뉴질랜드 제인 캠피온 감독이다. 심사위원으로는 전도연 외에 지아장커 감독(중국), 소피아 코폴라 감독(미국), 배우 윌렘 데포(미국), 배우 캐롤 부케(프랑스),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덴마크), 배우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멕시코), 배우 레이라 하타미(이란)가 위촉됐다.

한편 제67회 칸국제영화제에는 한국영화 ‘끝가지 간다’(김성훈 감독), ‘도희야’(정주리 감독), ‘표적’(윤홍승 감독), ‘숨’(권혁주 감독) 등 4편이 주요 부분 초청작에 이름을 올렸다.

14일 개막한 제67회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25일 막을 내린다.

사진·영상=TV Festival de Cannes

영상팀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