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최고급 호텔서 ‘샴페인 드론 서비스’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포나 피자 배달에 이어 호텔 룸서비스에도 드론(Drone: 원격으로 조정되는 소형 무인항공기)이 사용돼 화제다.

드론으로 최초 룸서비스를 시작한 호텔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소살리토에 위치한 최고급 맨션형 호텔인 카사 마드로나.

지난 17일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는 샴페인을 싣고 카사 마드로나호텔의 ‘알렉산드라이트 스위트 룸’에 도착한 드론의 모습과 제공된 샴페인을 호텔 이용객들이 축배를 드는 모습이 담겨 있다.



5000평방피트(약 140평)에 달하는 ‘알렉산드라이트 스위트’ 룸 가격은 하룻밤 최저 1만 달러(약 1000만원)로 스위트 룸을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드론으로 배달되는 샴페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술에 대한 비용은 별도다.

‘벨보이’로 변신한 ‘샴페인 드론’은 리처드슨 베이와 샌프란시스코 스카이라인의 전망이 내려다 보이는 맨션까지 한 번에 최대 3병까지 서비스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카사 마드로나 & 스파 호텔 린제이 웨이트만은 “우리 호텔을 이용하는 VIP 고객들에게 재미를 선사하는 방법을 모색하던 회의 끝에 ‘샴페인 드론 서비스’가 탄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