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운전기사의 승객 우선, 침착한 안전 매뉴얼 준수가 대형 사고 막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 참사 이후 허술한 사회안전망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고속버스 화재 사고에서 운전기사의 발 빠른 초기 대응과 안전매뉴얼 준수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토) 오후 2시경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 인근을 지나던 ‘청주로 향하던 시외버스’에서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운전자 윤모(56) 씨는 차량 카스테레오 부분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발견하고 갓길에 차량을 세운 뒤 버스에 탑승한 승객 23명을 출입문을 통해 긴급 대피시켰다.

승객들을 대피시키던 중 출입문이 갑자기 닫히는 아찔한 상황도 발생했다. 하지만 운전자 윤씨는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출입문을 수동으로 열어 남은 승객 3명까지 무사히 탈출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들을 무사히 대피시킨 윤씨는 회사에서 교육받은 대로 소화기로 1차 화재진압에 나섰지만, 불길이 거세져 상황이 여의치 않아 119에 신고했다. 결국 버스 앞부분에서 시작된 불은 버스 전체를 태우고 30여분 만에 꺼졌다. 만약 운전자가 승객 대피에 앞서 화재 진압에 나섰다면 자칫 승객들이 큰 피해를 입는 아찔한 순간을 맞을 수도 있었다.

서울고속 이의호 관리실장은 “아직까지 화재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출고차량 회사와 협력해서 원인을 찾고 있는 중이다”고 말했다.

당시 서울고속측은 사고 직후 긴급 대체버스를 현장으로 투입해 사고를 당한 승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사고 발생에 대비해 평소에도 안전메뉴얼을 직원들에게 꼼꼼히 숙지시키는 등 안전교육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의호 관리실장은 “사고라는 것이 언제 발생한다고 정해놓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전에 승무원들에게 안전교육을 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경부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버스화재에서 운전기사 윤씨가 보여준 침착한 대처와 승객 우선주의는 세월호 침몰 당시 ‘나만 살자’고 승객들을 뒤로 한채 먼저 배에서 탈출한 선원들과 대비돼 특히 주목을 끈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