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눈먼 개가 멀리 던진 장난감 물어다 주인에게 ‘척척’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먼 개가 인형을 물어오는 놀이를 하는 영상이 화제다.

미국 필레델피아의 지역신문 필리닷컴이 소개한 영상의 주인공은 영국종 사냥개 켈러(Kellar). 이 사냥개는 태어날 때부터 눈이 먼 상태였다.



그러나 영상을 보면 켈러는 소리를 통해 멀리 던져진 인형을 찾고, 그것을 가져와 벤치에 내려놓는다. 켈러는 ‘뜨거워’, ‘차가워’, ‘따뜻해’ 그리고 ‘지나쳐’와 같은 몇몇 명령을 통해서 인형의 위치를 알아낼 뿐이다. 켈러의 주인은 켈러가 이런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입양 후 3년동안 200단어 이상을 알아듣도록 교육시켰다.

이 영상은 장애 애완견에게도 적합한 훈련과 관리만 하면 애완견의 삶을 풍성하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사진·영상=Blind Kellar/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