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3D프린터로 만든 고관절 수술 최초 성공 관심 집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종합병원에서 걷지 못하는 노인에게 3D프린터를 이용한 고관절(엉덩이 관절)수술을 세계 최초로 성공시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영국의 인터넷 매체 미러는 3D프린터로 만든 세계 최초의 고관절 수술이 성공했다며, 이번 수술이 장애를 가진 노인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1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인 환자인 메릴 리차드(71)는 6회에 걸친 고관절 수술 경험으로 인해 골반이 매우 약해져 있었고, 다리 뼈에는 구멍이 뚫려있었다.

이에 사우샘프턴 종합병원에서는 환자에게 고통스러운 수술 대신에 3D프린터로 제작한 티타늄 소재의 인공 고관절로 기존의 고관절을 교체하는 수술을 시행했다.

그녀의 수술을 맡은 외과의사 더글라스 던롭(Douglas Dunlop) 박사는 “3D프린터로 만든 티타늄 소재의 고관절은 견고하고 환자의 몸에 정확하게 들어맞았다”며 “환자의 수술위험과 수술시간을 줄이는데도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의료진은 사우샘프턴 대학의 리차드 교수(Richards)가 개발한 골수 줄기세포를 이용해 뼈를 접합하는 방식으로 수술의 성공률을 높였다. 수술 비용은 약 12000달러(한화 1230만원)가 들었다.

사진·영상=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