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느 강도가 피해자에게 보내온 ‘참회의 편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이 저지른 강도 행각을 사죄하는 편지를 피해자에게 보내온 남성에 대해 영국 일간 메트로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2월경 런던 윔블던의 한 상가에 침입해 가게 주인을 흉기로 위협하는 강도 행각을 저질렀다. 또 카운터의 서랍에 있던 현금 60파운드(약 12만원)도 훔쳐 달아났다고 덧붙였다.

피해 상가는 가족들이 함께 운영하는 곳으로, 강도가 침입한 사건으로 인해 한동안 공포에 떨었다. 하지만 강도짓을 한 남성도 피해자들 못지않게 두려움에 떤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아들을 지켜보던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하며 덜미가 잡혔다.

이 남성의 범행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그는 네 차례의 강도 행각과 세 차례 강도 미수 혐의가 경찰 조사에서 밝혀졌다. 이들 범행사실을 모두 인정한 남성은 현재 8년 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남성은 자신의 범죄에 대한 반성과 사과의 내용을 담은 편지를 피해자 가족들에게 전달했다.



편지에는 강도 행각에 대한 사과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는 “나는 당신의 가게에서 강도 행위를 한 것에 대해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서 “당신을 해칠 생각은 없었지만, 내가 한 행동은 당신에게 공포감을 심어 주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나의 어머니는 테스코에서 일하는 데, 누군가가 내 어머니에게 그러한 행동을 한다면 나 역시 화가 끓어오를 것이다”면서 “나의 행동은 매우 잔인했다.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의 글을 적었다.

강도의 편지를 받아 본 피해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편지에서 그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아마 감옥에서 그간 범죄에 대해 반성하는 시간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영상=Eamon McCluskey, Cascade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