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중고 소파에서 나온 4천만원 주인에 돌려준 대학생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고로 구입한 소파에서 4000만원이 나온다면?”

지난 15일(현지시각), 3만원을 주고 구입한 중고 소파에서 4000만원을 발견한 대학생들이 돈을 원래 주인에게 돌려줘 화제다.

미국 뉴 팔츠(New Paltz)에 거주하는 세 명의 대학생들은 뉴욕 구세군 아울렛에서 20달러(한화 3만원)를 주고 중고 소파를 구입했다. 세 달 후 그들은 구입한 이 소파에서 툭 튀어나온 부분을 발견했고, 그 곳을 열자 랩으로 싸인 돈 뭉치를 발견했다. 소파의 밑부분을 열어보자 총 4만 달러의 현금이 나왔다. 그들은 돈을 어디다 쓸 지 흥분해있던 중에 소파에서 은행 영수증을 찾았다. 그들이 은행 영수증에 적힌 주인을 찾아 본 결과 4만 달러의 주인은 91세의 노인이었다. 노인이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사이 그녀의 가족들이 소파를 팔아버린 것이다.



대학생들은 “그것은 우리 돈이 아니고 어떠한 권리도 없다”며 소파에서 나온 현금을 모두 주인에게 돌려주었다. 소파 주인은 그들의 정직함을 칭찬하며 1000달러(한화 100만원)를 보답으로 주었다. 한편, 대학생들의 이같은 선행은 미국 CNN뉴스와 토모뉴스 등 여러 언론을 통하여 연일 보도되었다.

사진·영상=TomoNews U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