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하철 성추행 봉쇄? ‘개인공간 드레스’ 발명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매체 블레이즈닷컴은 지하철에서도 개인 공간이 존재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만들어진 의상이 화제라고 보도했다.

바쁜 출퇴근 시간에 지하철을 이용해 보았다면, 승객들로 가득찬 지하철 안이 얼마나 성가신 일인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꼼짝 달싹 할 수 없는 지하철 안은 어깨와 어깨, 팔과 팔, 여기저기 밀착되다 보면 원치 않은 접촉과 냄새로 기분이 저하되기도 한다.

최근 ‘캐슬린 맥더모트’라는 디자이너가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고자 일명 ‘개인 공간 드레스’라는 황당한 발명품을 내 놓았다.

맥더모트는 이 발명품에 대해 “타인과 거리를 둘 수 있도록 두 개의 센서가 반응하도록 설계됐다”며 “누군가 드레스 곁으로 너무 가까이 다가오면 플라스틱 팔이 서서히 펼쳐져 ‘거리두기’를 실행한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이 발명품을 통해 공공장소에서는 개인적 공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맥더모트의 황당한 발명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그가 운영하는 웹사이트(0urbanarmor.org)에는 담배 연기나 자동차 배기가스 등의 오염을 감지하고, 악취 방지를 위해 얼굴에 착용할 수 있는 ‘오토 필터 스카프’와 각종 감시 카메라로부터 착용자의 얼굴을 가릴 수 있도록 디자인 된 ‘미스 마이 페이스 마스크’도 소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맥더모트는 “터무니없는 경계심을 표현하고 있는 발명품이라는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복잡한 사회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찾아보고자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공의 공간에서 경험하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여성들과 여성 단체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블레이즈닷컴은 “맥더모트가 내놓은 아이디어들이 허무맹랑하게 보일 수 있다”면서 “사실상 실생활에 유용한 것은 아니지만 현대사회를 사는 우리에게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는 어떤 분명한 지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영상=Yaşar Kara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