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멀쩡하던 대학 운동장이 ‘풀썩’ 깊이 12m 싱크홀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현지시각) 미국 테네시주 오스틴피주립대학 풋볼경기장에서 싱크홀 현상(sinkhole, 갑자기 멀쩡하던 땅에 큰 구멍이 생기면서 아래로 꺼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번에 생긴 싱크홀은 지름 12m, 깊이 12m로 다행히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공사 관계자는 한 달 전 90~150cm 지름의 웅덩이가 발생했고, 이를 보수하기 위해 안정적인 지반을 찾는 중 더 큰 싱크홀이 발생했다고 데일리메일을 통해 전했다. 이번 사건은 지반에 빗물이 스며들면서 운동장 아래 석회석이 부식되면서 빚어진 것으로 보고 되었다.

관계자는 비상대책기금으로 주말 전까지 싱크홀 보수 공사를 진행하고 트랙 공사는 6월 중에 완료하여, 9월 13일에 있을 미국풋볼시즌경기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영상=Julio Dahm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