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600일간 36개국 여행하며 촬영한 3분 셀카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00일간 알래스카에서부터 아르헨티나까지 36개국을 여행하며 독특한 방식으로 촬영한 한 탐험가의 셀카영상이 화제다.

탐험가 알렉스 샤콘(Alex Chacon)은 20만km 이상을 600일에 걸쳐 여행한 영상을 셀카로 담아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페이지에 올려놓았다. 이 영상은 이후 21일 현재 600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연일 보도되는 외신의 기사들이 그 인기를 실감케 한다.



영상을 보면, 알렉스 샤콘은 오토바이와 배, 기차, 썰매, 패러글라이딩 등의 수단을 이용하여 에펠탑과 피라미드와 같은 해외명소는 물론 바닷속, 사막, 정글 등을 탐험한다. 그는 특히 막대에 소형 카메라를 달아 360도로 회전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영상을 촬영하여 600일간의 기록을 약 3분간의 영상에 압축하여 담아놓았다.

알렉스 샤콘은 그의 웹사이트를 통해 “자연재해와 기상악화, 자금 부족으로 주차장에서 자는 등 예기치 못한 상황들로 인한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하지만 여행 도중 만난 사람들의 친절과 자선가들의 후원으로 나의 인생을 긍정적으로 바꾼 멋진 여행이었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그는 “앞으로도 아프리카와 오스트레일리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우간다의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후원금 행사를 위해 모험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사진·영상=Alex Chacon/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