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생후 11개월 아기’ 홀로 낙하산 태운 부모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개월밖에 안된 어린아이를 부모가 패러세일링(자동차나 모터보트에 연결된 특수 고안된 낙하산을 타고 떠올라 바다의 풍광과 스릴을 즐기는 레포츠)에 혼자 태운 사건이 발생해 인도 사회에 공분이 일고 있다.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인도 켈라라 칸누르 무자필랑가드 해변에서 열린 패러세일링 이벤트에 참석한 한 부모가 자신의 11개월 된 어린 여자아이를 패러세일링에 혼자 태운 아찔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방송사 뉴스 카메라에 촬영된 영상에는 낙하산에 연결된 채 엄마로 보이는 여성의 품에 안겨 도움닫기 하려는 여자아이가 보인다.

전방의 4륜구동 트럭이 천천히 출발하자 낙하산이 서서히 하늘로 떠오른다. 겁에 질린 아이가 울음을 터트리지만, 아기엄마는 무정하게 아이를 날려보낸다. 엄마의 손을 떠난 낙하산이 하늘로 솟아오른다. 트럭이 속력을 내자 어린아이 혼자 탄 낙하산이 40피트(약 12m) 높이까지 떠오른다.

이를 지켜본 구경꾼들의 환호가 이어지지만 혼자 높은 곳에 올라간 아이의 경악하는 울음소리는 멈추질 않는다.



잠시 뒤, 아이가 탄 낙하산이 스태프들에 의해 무사히 착륙하고 아이 엄마가 달려간다. 홀로 비행한 아이가 자랑스러운 듯 엄마가 냉큼 다가가 아이를 품에 안지만 아이의 울음은 멈추질 않는다.

아이 엄마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60시간의 비행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비행의 두려움 없이 자식들을 키우고 싶어 패러세일링 이벤트에 참석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인도 검찰은 사건 발생 다음날인 22일, 11개월 된 어린아이를 혼자 패러세일링에 태운 아이의 부모와 행사이벤트 측을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현재 8만 48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ASIANETNEWS/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