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투우사 3명 성난황소에 쓰러지는 최악의 투우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의 수도에서 최악의 투우 경기 사고가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오후 8시 스페인 마드리드 라벤타스 투우장에서 매년 5월 열리는 산이시드로 투우 축제에서 3명의 투우사가 잇달아 투우의 공격으로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 경기가 중단됐다.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경기가 시작되고 첫 번째 투우사 다비드 모라가 무릎을 꿇고 물레타(투우사가 들고 있는 빨간 망토)를 들고 있다. 빨간색 물레타를 보고 흥분한 1100 파운드(약 499kg)의 황소가 모라에게 향해 달려든다.



투우의 커다란 뿔에 받힌 모라가 땅에 쓰러지지만 성난 투우는 계속해 뿔로 그를 들이박은 후 공중에 내던진다. 결국, 모라는 인근의 다른 투우사의 도움으로 황소의 공격에서 벗어난다.

이어 두 번째 투우사 안토니오 나사레가 등장하지만, 또 다시 충격적인 경기 장면이 이어진다. 투우장에 등장한 다른 황소가 이번엔 나사레를 들이받는다. 그는 황소의 뿔에 들이받혀 오른쪽 무릎 인대에 상처를 입고 퇴장한다.

세 번째 투우사 사울 히메네 포르테즈도 나사레를 다치게 한 같은 황소에 의해 두 번 크게 들이받힌 후, 땅에 쓰러진다.

이날 발생한 성난 투우들의 공격으로 가장 심각한 부상에 처한 다비드 모라는 허벅지에 30cm, 팔에 10cm에 달하는 열상을 입어 2시간 동안의 응급수술과 수혈을 받고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페인 투우 관계자는 3명의 투우사가 잇달아 투우에게 당해 경기가 중단된 일은 35년 만에 처음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