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다에 빠진 카메라속 파일 2년만에 멀쩡히 돌아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현지시각) 영국의 인터넷 매체 데일리메일은 2년 전 캐나다 밴쿠버 섬에서 있었던 침몰사고와 함께 잃어버린 카메라의 사진 파일들이 주인의 품으로 고스란히 돌아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2년 전 배를 타고 밴쿠버 섬 인근 해안을 지나던 폴 버고인 씨는 갑작스레 조난을 당했고, 그 과정에서 그의 소중한 추억들이 담긴 카메라 또한 물속으로 가라앉았다.

그로부터 2년 후, 쇼반 그레이 교수와 그의 학생들은 불가사리 연구를 위해 40피트(약 12미터) 심해에서 주변을 탐색하던 중 폴 버고인 씨의 카메라를 발견했다. 당시 카메라의 표면은 매우 녹이 슬고 손상된 상태였다.



침몰 과정에서 카메라가 충격을 받거나, 바닷물의 염분이 메모리칩을 부식시킬 수 있기 때문에 파일이 온전할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였다. 하지만 그레이 교수는 카메라 속 메모리 칩을 꺼내 접촉면을 깨끗이 닦아 컴퓨터에 삽입해보았다. 그런데 놀랍게도 메모리칩 속 사진들은 멀쩡히 살아 있었다.

교수는 카메라의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카메라 속 사진을 인쇄해 항구 곳곳에 붙여 놓았다. 그곳을 지나던 해양 구조대원 중 한 명이 2년 전 자신이 구조한 폴 버고인 씨를 기억하였고, 카메라는 주인의 품으로 돌아갔다. 폴 버고인 씨는 카메라를 돌려받고 그 속에 들어 있던 사진들을 확인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매우 감사해했다.



사진 가운데는 2년 전 폴 버고인 씨의 양친 부모와 여러 가족들이 함께 찍은 사진들이 있었고, 폴 버고인 씨 가족은 이 사진을 트위터를 통해 공유했다. 누리꾼들은 그의 가족사진을 보며 “기적적인 일이다”, “축하한다”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Isabelle, Barnfield Marine Sciences Centre

영상=Newsy Weird Stuff/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