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친구와 헤어진 슬픔에 6일 동안 음식 거부한 염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화 속에서나 나올 법한 염소와 당나귀의 우정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주인공은 ‘미스터 지’란 이름을 가진 염소. ‘미스터 지’는 최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동물보호소에서 ‘젤리빈’이란 이름의 당나귀 친구와 함께 지냈다. 그런데 이 곳 동물복지법에 따라 6일 전 부터 분리돼 따로 사육되게 된 것.

그러나 가장 친한 친구를 잃은 미스터 지는 젤리빈과 헤어진 뒤 슬픔을 못이겨선지 무려 6일 동안 아무것도 먹지 않은 채 보호소의 한쪽 구석에 앉아 있기만 했다.

미스터 지의 이런 모습을 불쌍히 지켜본 한 자원봉사자는 미스터 지를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한다. 그래스 밸리에 있는 젤리빈을 트레일러에 실어 14시간이나 운전해 데려온 것이다.



트레일러에서 내리는 젤리빈의 소리를 들은 미스터 지는 밖으로 뛰어 나가 6일 만에 다시 보는 친구를 반갑게 맞이한다. 오래된 연인이 만난 것처럼 둘은 잠시 얼굴을 마주 본 뒤 입맞춤까지 나눈다.

먼 거리를 이동해 배가 고픈 젤리빈에게 푸짐한 풀이 제공되는 동안 미스터 지는 곁을 떠나지 않는다. 6일 동안을 굶었음에도 젤리빈이 먹는 걸 보는 것만으로도 배가 부른듯하다. 잠시 후, 이들은 한 곳에 놓은 식사를 사이좋게 나눠 먹는다.

염소와 당나귀의 진한 우정이 담긴 이 영상은 지난 20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후 24만 30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중이다.

사진·영상=AnimalPlace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