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자의 남친폭행은 무죄? 폭력 역차별 경고 몰카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매체 데일리메일은 지난 25일(현지시각) 폭력을 쓰는 주체의 성별에 따라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반응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실험한 몰래카메라 영상이 화제라고 전했다.



영상을 보면 두 가지의 실험이 진행된다. 첫번째 실험에서는 남자 배우가 자신의 여자친구를 사람들 앞에서 공격한다. 그러자 사람들이 즉시 몰려와 그녀를 도와준다. 남자에게 무슨 일인지 물으며 경찰에 신고하려고도 한다. 사람들은 또 남자에게 험한 말을 하기도 한다.

반대로 두번째 실험에서는 여자 배우가 자신의 남자친구를 공격한다. 하지만 아까와는 정반대의 상황이 펼쳐진다. 그 누구도 남자를 지켜보기만 할 뿐 도와주지 않는다. 심지어 그 상황을 보며 웃고 즐긴다.

’The ManKind Initiative’라는 단체는 ‘폭력을 당하는 남성들도 도움이 필요하다’는 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이 영상을 제작했다. 이 단체는 “폭력을 당하는 피해자의 38퍼센트는 남성이라는 통계가 있다”며 “남성 또한 관심을 가지고 폭력으로부터 보호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단체는 트위터를 통해 폭력 예방 및 치료에 대한 여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이번 영상을 통해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영상=ManKindInitiative/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