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52cm 여성,2kg 스테이크 세트메뉴 5분만에 ‘뚝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kg 스테이크 빨리 먹기 대회’에서 세계 기록을 가진 여성이 이번엔 2kg 스테이크 세트 메뉴를 5분 만에 해치워 화제다.

그 주인공은 네브래스타 출신의 ‘푸드 파이터’ 몰리 쉴러(34).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州) 아말릴로 ‘빅 텍슨 스테이크 목장’ 레스토랑에서 쉴러는 5분 만에 2kg 스테이크 세트 메뉴를 먹는 데 성공했다.

‘빅 텍슨 스테이크 목장’은 1시간 안에 서브 음식으로 나온 구운 감자, 새우, 샐러드, 빵을 포함해 72온스(2kg) 스테이크 셋트 메뉴를 먹는 사람에게 음식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여기서 그녀는 5분 만에 음식들을 남김 없이 먹어 치운다. 이 식당에서의 최고 기록은 8분 52초.



그러나 그녀의 시도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제공된 음식들을 다 먹은 그녀가 또 한 번의 2kg 스테이크 세트 메뉴를 시킨다. 그녀는 좀 전과 같은 속도로 스테이크를 먹어치운다. 그녀가 두 개의 세트 메뉴를 다 먹는 데 걸린 시간은 14분 53초. 152cm의 작은 키에 57kg의 그녀가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한편 지난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새일러 올드 컨트리 식당에서 열린 ‘2kg 스테이크 빨리 먹기’ 대회에서 기존 세계 기록을 무려 4분 4초나 앞당긴 2분 44초의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