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외국인과 통화걱정 끝?스카이프 ‘실시간 통역’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로소프트는(MS)는 인터넷전화 서비스 ‘스카이프(Skype)’에 실시간 통역 기술을 추가해 연내 공개할 것이라고 데일리메일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데일리메일이 소개한 ‘실시간 통역기술’ 영상을 보면 실제 영어와 독일어를 사용하는 두 사람이 실시간으로 어려움 없이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스카이프 번역기(Skype Translator)로 불리는 이 소프트웨어가 실시간으로 언어를 통역해주기 때문이다.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새로 개발된 음성인식 소프트웨어는 통화하는 두 사람이 서로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하더라도 실시간으로 통역해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년 전 이 기술을 처음 발표했지만 당시 인식률이 떨어져 큰 실용성을 보이지는 않았다.

하지만 최근 신경 회로망 기술(neural network technology)을 도입하여 이러한 오류를 개선하였고, 그 결과 인식률이 30% 이상 개선됐다. 또한 스카이프는 컴퓨터를 포함하여 스마트폰, 태블릿 PC, TV 등 다양한 기기를 통해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기술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음성비서 ‘코타나’의 음성인식기술을 이용한 것이다. 이 기술이 도입되면 의사소통 과정에서 언어의 장벽이 상당 부분 허물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인터넷전화 서비스 ‘스카이프’는 마이크로소프트 추산 매일 300만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 통화 시간도 매일 약 20억 분에 달한다. 스카이프 번역기는 2014년 말 윈도우 8.1 베타버전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사진·영상=Microsoft Research/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