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인 가구 겨냥 MIT가 개발한 ‘3단 변신 서랍장’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늘어나는 1인 가구를 겨냥하여 공간 대비 활용성을 높인 ‘3단 변신 서랍장’이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의 연구팀에 의해 개발되었다.

28일(현지시각) 영국의 인터넷 매체 데일리 메일은 MIT가 개발한 ‘3단 변신 서랍장’이 좁은 공간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공간활용성을 극대화 시켜줄 것이라고 전했다.



MIT 미디어 랩이 지난 12일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손을 살짝 뒤로 빼자 서랍장이 열려 침대로 변한다. 필요에 따라서 이 서랍장은 사무실 책상이나 식탁으로 변하기도 하며, 때로는 서랍장을 닫아 거실로 공간을 넓게 이용하기도 한다.

또한 이 서랍장은 평소 벽처럼 사용되는데, 이때 간단히 손으로 밀어 움직일 수 있다. 따라서 자신이 원하는 대로 거실 및 화장실 등의 공간을 효율적으로 바꿀 수 있다. 영상의 마지막에는 단순한 몸짓만으로 조명의 밝기와 색을 바꾸는 모습 역시 연출하여 주목을 끌었다.

MIT의 켄트 라슨, 하저 라레아 연구원은 “좁은 집에서 살더라도 이 서랍장만 있다면 문제가 없다”며 자신들이 개발한 이 서랍장에 대해 매우 자랑스러워 했다.

한편 이 서랍장을 개발한 MIT의 CityHome은 “이것은 단지 컨셉이 아니고 당장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고 상용화 가능성을 내비췄다.

사진·영상=MIT Media Lab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