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톰 크루즈 주연 ‘엣지 오브 투모로우’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혹을 훌쩍 넘긴 ‘톰 크루즈’가 전쟁 액션 영화 ‘엣지 오브 투모로우’에서 나이를 잊은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스크린 컴백을 예고했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외계 종족의 갑작스러운 침공에, 역부족인 군사력으로 맞서는 지구인의 모습을 그린 SF 블록버스터다.

제목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밤 11시59분처럼 오늘에서 내일로 넘어가는 경계를 뜻하는 말로, 삶과 죽음이 반복되는 주인공의 상황을 일컫는다.

톰 크루즈가 맡은 ‘빌 케이지’ 소령 역은, 전투 현장에 한 번도 나가본 적 없는 그가 갑작스럽게 ‘자살 작전’에 투입된다. 작전 수행 중 목숨을 잃은 케이지는 자신이 타임루프(time loop: 같은 날이 반복되는 상황)에 빠진 사실을 알게 되고, 눈을 뜰 때마다 다시 끔찍한 전투에서 싸우고 죽는 과정을 반복하게 된다.

이처럼 영화는 타임루프라는 설정 안에 생동감 있는 액션과 흥미로운 스토리를 풀어놓고 있다.



개봉 전 공개된 맛보기 예고편에서는 ‘죽어야만 더 강해진다’는 문구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200여개 이상의 부품을 조립해 만들어진 ‘엑소슈트’라는 의상을 입은 톰 크루즈가 선보이는 액션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일본 작가 사쿠라자카 히로시의 소설 ‘올 유 니드 이즈 킬’을 기반으로 제작된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영화 ‘본 아이덴티티’를 연출한 더그 라이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6월 4일 개봉.

사진·영상=워너 브라더스 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