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브닝 드레스 입고 지하철 탄 머라이어 캐리,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디바 머라이어 캐리(44)가 뉴욕 맨해튼 지하철을 탄 사진이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머라이어 캐리는 ‘우리들의 지하철 탑승놀이 흘끗보기’라는 캡션과 함께 두장의 사진을 지난 3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캐리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에는 풍만한 가슴라인이 드러나는 옅은 하늘색 이브닝 드레스 차림에 우아한 장갑과 선글라스를 끼고 객차 좌석에 앉아 환하게 웃고 있는 머라이어 캐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29일 밤 펼쳐진 그녀의 지하철 탑승 이벤트는 그녀의 새로운 14번째 정규 앨범 ‘미, 아이 앰 머라이어…더 일루시브 샨터즈’(Me. I Am Mariah… The Elusive Chanteuse) 홍보차 이뤄졌으며 안전을 위해 2명의 보디가드가 함께 지하철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머라이어 캐리는 뉴욕 첼시 종합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프레시 에어펀드 스프링 갈라 베네피트’ 행사에 같은 복장의 차림으로 참석한 바 있다.

사진·영상= Mariah Carey instagram / GeoBeats 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