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헬스Talk]노출의 계절, 지방이식술 부작용 대처 방안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이 다가오면서 S라인 몸매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이 많아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성형외과에서도 몸매와 관련이 있는 성형수술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최근 성형외과에서는 자가지방 흡입을 넘어 자신의 지방을 이용해 얼굴, 가슴 등 볼륨감이 필요한 곳에 이식하는 자가지방이식술도 많이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자가지방이식을 받은 여성들이 늘어날수록 이식된 지방이 뭉쳐지거나 덩어리가 만져지는 등의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 것도 현실이다.

그렇다면 안전하게 자가지방을 이식하고 혹시나 생긴 부작용이 있을땐 어떻게 해야할까?

먼저 성형외과를 선택할 때 자가지방 경험이 풍부한 병원인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병원이 일반의, 피부과 전문의 등이 아닌 ‘성형외과 전문의’가 하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만약 얼굴이나 가슴에 지방이식 후 한 달이 지나도록 생착이 되지 않거나 울퉁불퉁해지는 현상이 보인다면 시술을 받은 병원을 찾아 시급히 해결책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나 대부분 병원에서는 부작용 치료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 있어 꼭 수술전 서비스 관련에 대해 상담받는 것도 필수다.



유진성형외과 강태조 원장은 “보통 자가지방에서 부작용이라 하면 생착이 낮아 크기에 변화가 없는 경우, 과도한 이식으로 부자연스러운 경우, 비대칭인 경우, 그리고 뭉침이 있는 경우 등이 있다”면서 “기존 지방이나 필러 등을 제거하고 재수술을 해야하는데 이는 일반 성형수술보다 더 섬세한 테크닉이 필요하다. 그래서 풍부한 임상경험을 가진 전문의를 찾는 것이 현명하다”고 전했다.

한편 유진성형외과 강태조 원장은 2011년 ‘하비스트젯’를 국내에 처음 도입하고 그동안 5,000건 이상 자가지방이식술을 시행해왔다. 2013년에는 ‘하베스트젯2’ 공식 교육병원 지정되었으며, 지난 2월에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하베스트젯 키닥터로 인증을 받았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